한낮의 더위에 휴식을 취하고 있는 소중한 아기 큰뿔양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