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아시아 노인 환자가 병원에서 신용카드를 보여주고 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