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끔 벽에 영감을 주는 인용구를 잃어도 괜찮다.